러시아 세계 최초 코로나19 ‘백신’ 승인… 푸틴 대통령, “딸도 접종”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성공해 공식 승인했다고 밝혔다.

로이터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오늘 아침 세계최초 코로나19 백신이 등록됐다”며 “상당히 효율적으로 가능하며 지속적인 면역을 형성한다”고 설명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백신 이름은 소련 시절 세게 최초로 발사된 인공위성의 이름을 딴 ‘스푸트니크V’로 지었다.

‘스푸트니크V’ 백신은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국방부 산하 제48중앙과학연구소와 공동 개발한 백신이다. 푸틴 대통령은 자신의 두 딸 중 한명에게 접종했다고 밝혀 화제가 되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