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롯데리아 7곳 ‘영업 중단’한 이유?…서울 광진구서 ‘롯데리아 점장 모임’ 확진자 4명 발생해 “확산 중”

13-3500-3800-4100-4300-2018-12-13-1
뉴스1

지난 6일 롯데리아 점장 모임에서 발생한 서울 광진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계속 확산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서울시 등 방역당국에 따르면 롯데리아 서울 종각역점 점장이 어제 처음 확진을 받은 뒤 접촉자 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다른 롯데리아 점포 점장과 직원 등 모두 10명이 확진됐다.

8-19-10-2020-8-10-1
뉴스1

롯데리아 점장 19명은 6일 롯데리아 군자역점에서 함께 회의한 뒤 1차 회식을 하고 2차로 광진구 치킨뱅이 능동점에서 회식을 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들은 전원 격리상태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있다고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광진구 치킨뱅이 능동점 방문자에게 검사를 받으라는 내용의 안내 문자를 발송했으며 서울시 관계자는 “롯데리아 모임(광진구 모임)의 경우 회식 때 19명 정도가 모여 지금 엄청 번지고 있다”며 “계속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19-0-19-10-0-6-1694-1-2020-8-11-1
뉴스1

회사 측은 이에 12일 저녁부터 서울 시내 롯데리아 점포 7곳의 영업을 중단했으며 폐쇄한 점포는 롯데리아 종각역점, 면목중앙역점, 군자역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역점, 소공2호점 등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