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점장·직원 집단감염 발생… 모임가진 19명 중 ’10명 확진’

뉴스1

서울 광진구에서 모임을 가진 롯데리아 점장과 직원들 사이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12일 서울시와 광진구에 따르면 패스트푸드 프렌차이즈 롯데리아 점장과 직원 등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뉴스1

이들은 지난 6일 롯데리아 군자역점에 모여 회의를 진행했다. 당시 10명이 참여했으며 이후 치킨뱅이 능동점으로 이동해 식사를 했다. 당시 인원이 추가돼 총 19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고양시 거주자는 지난 1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관련 확진자는 10명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이 중 서울 확진자는 7명이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