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복학왕’ 여혐논란, 국민청원까지 등장… “몸팔아 대기업 입사?”

네이버 웹툰 ‘복학왕’

웹툰 작가 기안84가 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2일 기안 84가 연재하는 네이버 수요웹툰 ‘복학왕’의 304화 광어인간 2화의 내용 중 여성을 혐오 및 성희롱을 하는 내용이 담겨있다며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와 SNS에서 논란이 되었다.

기안84 인스타그램

여성혐오 논란이 되고 있는 내용은 웹툰 ‘복학왕’의 여주인공 봉지은이 회식 자리에서 배 위에 얹은 조개를 깨는 장면으로 지난 5일 공개되었던 복학왕 303화 광어인간 1화에서 “누가 뽑아준대?”라는 40대 노총각 회사직원의 말을 들은 인턴 봉지은이 갑자기 자신의 배 위에 조개를 얹으며 끝나는데 이와 이어지는 내용이다.

2화에서 봉지은은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학벌이나 스펙, 노력… 그런 레벨의 것이 아닌…”이라는 말과 함께 자신의 배 위에 조개를 깼고, 봉지은은 ‘기안 그룹 인턴 최종 합격’이라는 말과 함께 입사하게 된다. 이후 갑자기 40대 노총각 회사 직원과 봉지은이 사귀는 사이로 묘사되어 마치 둘이 성적 관계를 맺었고 이로 인해 회사에 채용된 듯한 분위기를 암시해 비난이 커졌다.

논란이 커지자 기안84는 내용을 수정했지만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복학왕 연재 중단” 청원이 올라왔고 현재 기안 84가 출연중인 MBC ‘나 혼자 산다’의 하차 요구가 끊이질 않고 있다.

기안84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