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죄로 수감된 30대, 구치소에서 같은 생활하던 동료 재소자에게 ‘또 사기’쳐 3000만원 가로채…

102106116-2
뉴스1

동료 재소자에게 사기를 쳐 3000만원을 가로챈 30대 남성이 출소한지 1년 3개월여만에 또 다시 실형을 선고받았다.

13일 안천지법 형사13단독 선민정 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A씨(37)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4월 24일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같은 방에서 생활하던 동료 재소자인 B씨를 속여 30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기소됐다.

optimize
뉴스1

A씨는 절도 혐의로 수감된 B씨에게 “나는 곧 출소하니, 피해자들을 만나 대신 합의를 봐주겠다”고 말하고 돈만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A씨는 지난 2019년 9월 인터넷 사이트에 스마트폰 노트5 판매 글을 게시하는 등 허위 글을 올려 그해 10월까지 물품 제공 없이 돈만 챙기는 수법을 사용해 총 3차례에 걸쳐 30여 만원을 챙기기도 했다.

그는 서울중앙지법에서 사기죄 등으로 징역 6개월을 선고받고, 2019년 출소 후 또 다시 범행을 해 실형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이에 “동종 범죄로 수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고 누범 기간 중임에도 사기 범행을 반복하는 등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 피해자들과 합의되지 않았고 피해자 B는 엄벌을 탄원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형을 정해따”고 판시했다.

fdsfdg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