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 번화가서 대낮에 ‘묻지마 폭행’…”맞짱 뜨자”며 머리로 얼굴 들이받아

image
연합뉴스

경찰은 서울 서대문구 신촌 번화가에서 대낮에 모르는 남성에게 다가가 주먹으로 얼굴을 때리고 달아난 신원불상의 남성을 추적 중에 있다. 8일 서울 강남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한 ‘묻지마 폭행’이 발생한 같은 날 남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까지 발생한 것이다.

13일 매일경제 취재 결과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남성 A씨를 폭행 혐의로 추적 중이며 경찰관계자는 “현재 형사들이 CCTV 등 수사를 통해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image
연합뉴스

지난 8일 오후 2시쯤 A시는 신촌의 스타벅스 앞에서 일면식이 없는 피해자 B씨에게 다가가 “싸우자”, “맞짱 뜨자” 등의 말을 하며 갑자기 머리로 얼굴을 들이받고 추가로 주먹으로 얼굴을 때린 후 달아난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B씨는 지인과의 식사 후 흡연 중이었으며 A씨가 계속 쫒아오자 도망다니며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폭행 후에도 소리를 지르고 물건을 던지는 등의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신촌 굴다리 터널 방향으로 도주했다. A씨의 연령대는 20대 후반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

image
온라인커뮤니티 / 신촌 번화가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