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닮은 꼴로 화제가 됐던 유튜버 ‘민서공이’, 카톡방 유출…”뒷광고에 의료법 위반까지?”

image
김민서 인스타그램

박보검 닮은 꼴로 한차례 화제가 된 바 있던 유튜버 민서공이가 최근 성형수술 과정을 공개했는데 이에 대해 성형외과 뒷광고 논란과 의료법 위반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지난 달인 7월 16일 김민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민서공이’에 ‘박보검 닮은 꼴? 더 이상 아닙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해 성형수술 과정을 보여줬다.

dfgdfgdfgd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민서공이 카톡방 유출

영상 속 그는 “태어나서 처음 성형수술을 하는 거다”라며 결제를 하는 모습을 보이고, 이후 회복 과정 및 결과까지 상세하게 소개하며 성형수술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민서공이 성형 영상이 뒷광고다’라는 글이 게재되어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민서공이와의 카톡 대화를 공개하며 “민서공이가 2회 업로드에 230만원을 받기로 했다”며 “영상에는 광고라는 고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가 올린 카톡 대화에서 민서공이로 보이는 ‘김민서’는 스스로 협찬임을 밝히기도 하고 “다수의 인플루언서들도 다 협차을 받는다. 문제없다”는 등 게의치 않는 모습을 보였다.

gdgfdgdg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민서공이 카톡방 유출

글 작성자의 주장처럼 민서공이의 성형 영상에는 광고 알림이나, 협찬 등의 표시가 전혀 되어 있지 않았고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현찬 받아놓고 결제하는 거 정말 웃긴다”, “의료법 위반까지 심각하다 정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아직까지 민서공이가 이에 대한 아무런 해명을 하지 않고 있어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