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월1일부터 저소득·청년 구직자에게 ‘300만원’ 지원

고용노동부

내년 1월 1일부터 중위소득 50%이하이고 재산이 3억원을 넘지 않는 구직자들이 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 동안 구직촉진수당을 받게 된다.

14일 고용노동부는 국민취업지원제도의 근거 법률인 ‘구직자 취업 촉진 및 생활 안정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 및 시행규칙 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고용노동부

제정안은 국민취업지원제도의 세부사항을 규정하고 있다.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국민취업제도는 한국형 실업부조로 고용시장 내 취약계층에게 취업지원 서비스 및 생활안정을 위한 구직초직 수당을 지급하는 제도다.

저소득층, 청년, 경력단절여성 등 취약계층 구직자들에게 1인당 월 50만원씩 6개월 동안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고 맞춤형 취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