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여자 화장실 몰카 개그맨, 화장실 안에 숨어 직접 촬영까지 한 것으로 밝혀져…

101926615-2
뉴스1

서울 여의도 KBS 연구동 건물 내 여자 화장실에 불법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은 개그맨이 첫 재판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에 따르면 1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단독 류희헌 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성적 목적 다중이용 장소 침입 등의 혐의를 받는 개그맨 박모씨(30)의 1차 공판을 진행했다.

sffdfs
게티이미지

박씨는 지난 2018년 KBS 연구동 화장실에서 칸막이 위로 손을 들어 올려 피해자가 용변을 보는 모습을 촬영한 것을 비롯해 지난 4월까지 총 32회에 걸쳐 피해자를 촬영하거나 촬영미수에 그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박씨는 지난 5월 27일부터 29일까지 15회에 걸쳐 화장실에서 옷을 갈아입는 피해자 등을 촬영하거나 미수에 그친 혐의도 받고 있으며 이러한 촬영물 중 7개를 소지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법원은 합의 진행 등을 위해 오는 9월 11일 추가 기일을 잡고 이날 재판을 마쳤다.

BD-18254656-1
픽사베이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