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노동당 정치국 회의서 “홍수 피해와 관련해 어떤 외부지원도 허용하지 말라” 지시… 통일부 “인도적 협력은 일관되게 추진한다”

dsfs
MBC 뉴스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열어 수해 복구 대책을 논의했다.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김 위원장이 정치국회의를 열고 홍수 피해를 입은 인민들에게 안정된 생활을 보장할 데 대한 문제를 토의·결정했다.

fsdfs
MBC 뉴스

북한은 이번 홍수로 인한 수해 규모에 대해선 약 390 제곱킬로미터의 농경지가 피해를 입었고, 주택 1만6천여 세대, 공공건물 630여 동이 파괴되거나 침수됐다고 공개했으며 도로와 달, 철도가 끊어지고 발전소 둑이 붕괴되는 등 피해가 심각해 주민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홍수 피해와 관련해 어떤 외부지원도 허용하지 말라”며 일축했으며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이어지고 잇어 국경을 더 철저하게 닫고 엄격한 방역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fs
MBC 뉴스

이에 통일부는 “인도적 협력은 일관되게 추진한다는 입장”이라며 북한 수해에 대한 지원 의사를 재차 확인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