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저에서 피 토했다는 보도에 이어…日 아베 총리, ‘건강적신호?’ 2개월 만에 추가 검사

image
연합뉴스

일본의 아베 총리가 정밀 건강검진을 받은 지 2개월 만인 17일 추가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아베 총리의 건강이상설에 다시 불이 붙었다.

총리실 측은 건강관리를 위해 여름휴가를 이용해 당일 검진을 받은 것이라고 밝혔으나 정밀 검진을 받은 지 두 달여 만에 추가 검사를 받은 것에 대한 아베 총리의 건강을 둘러싼 의혹이 커지고 있다.

AKR20200817031051073-03-i-P4
연합뉴스

교도통신에 따르면 17일 아베 총리는 오전 10시 30분께 도쿄 게이오대 병원에 갔으며 병원관계자를 통해 지난 6월 검진에 따른 추가 검사임을 확인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수 개월 전부터 건강 이상설이 제기되고 있는데 최근 사진 전문 주간지플래시는 “지난 7월 6일 관저 내 집무실에서 아베 총리가 피를 통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일본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토혈 문제에 즉답을 피한 채 아베 총리의 건강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일축했다.

image
뉴시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