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로 들이마신 레고조각, 결국 의사도 못 찾은 채 2년 지나 코풀다 발견

image
온라인커뮤니티

17일 뉴질랜드에서 일곱 살 소년의 코에 레고 조각이 나와 의사도 해결할 수 없었던 ‘의학적 불가사의’가 드디어 풀렸다고 뉴질랜드 매체들은 전했다.

뉴질랜드텔레비전 방송 등은 뉴질랜드 남섬 더니든에 거주하는 사미르 안와르가 지난 주말 코를 풀다가 2년여 전 잃어버린 조그만 플라스틱 조각을 찾았다고 밝혔다.

3b88332b-b3f1-45ad-9cc2-aed03bdf731a
TVNZ

플라스틱 조각은 지난 2018년 사미르가 가지고 놀다가 실수로 들이마신 레고조각이었다. 당시 그는 울면서 부모에게 레고 조각을 들이마셨다고 알렸으나 그들은 아들의 콧속을 들여다보고 코를 풀게도 했으나 아무것도 찾을 수 없어 병원을 찾았다.

의사 역시 불을 비추어 콧속을 들여다보았으나 결국 레고조각을 찾지 못하고 이에 어른들은 사미르가 말한 게 사실이 아니거나 레고조각이 감쪽같이 사라졌을지 모른다고 생각했다.

d53c4810-c6d0-49df-8203-3bdefa4989e0
TVNZ

콧속에 아무것도 없다고 확신한 사미르의 부모는 사미르를 데리고 집으로 돌아갔고 그 후 사미르는 어떠한 불편함이나 통증도 호소하지 않은 채 2년이 지나 지난 15일 집에서 컵케이크를 먹다가 빵 부스러기가 콧속으로 들어가 세게 코를 풀자 새까만 레고조각이 튀어나왔다.

이에 사미르는 “코가 근질근질해 코를 풀었는데 레고 조각이 나왔다”고 말했으며 그의 아버지 무다시르는 “우리 모두 깜짝 놀랐다. 아이 눈이 크게 벌어졌다”고 소감을 말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