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받은 전광훈 목사, 바이러스 테러 주장 ‘북한 소행’… 北 ‘우리민족끼리’ “전광훈, 하루 빨리 무덤 속에 처박히는 것이 상책”

image
뉴스1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랑제일교회의 전광훈 목사가 15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보수단체 ‘일파만파’가 주최한 집회 당시 바이러스 테러를 받았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지난 17일 전 목사는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개신교계 언론 ‘뉴스앤조이’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한 2주 전에 제보를 받았다”며 “바이러스 테러하는 사람들이 교회에 들어왔다”라며 주장했다.

21-29-1-56-2020-6-29-1
뉴스1

이어 그는 “보통 코로나 바이러스는 한 자릿수로 전파되는데, 우리는 100명 단위로 나오고 있다”며 “핑계처럼 들리겠지만 정상이 아닌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바이러스 테러의 출발지를 북한으로 추측했다.

한편 북하느이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전광훈 목사를 수 차례 비난한 바 있다. 지난 2월 전 목사가 당국의 집회금지 통고에도 광화문 집회를 강행하자 ‘괴상한 집행이유’라는 기사 제목과 함께 “그렇게도 죽기를 원하거든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입히지 말고 자기들이나 하루 빨리 무덤 속에 처박히는 것이 상책”이라고 밝혔다.

19-146-16-146-107-2020-8-16-1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