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2호선 ‘서울대입구역’ 역장 등 2명 확진… ‘역무실 등 폐쇄’

adc20264ec22c33d02bf5cad5d3b1900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서울 지하철 2호선 서울대입구역의 역장과 청소 노동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교통공사는 전날 밤 보건소로부터 결과를 통보받고 곧바로 서울대입구역 역사 전체를 방역했으며 역무실과 청소 노동자 휴게실 등을 폐쇄했다고 21일 밝혔다.

image
위키백과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확진 판정을 받은 두 직원과 함께 근무한 직원과 사회복무요원 등 23명은 코로나19 검사 대상자로 분류됐으며 현재 자가 격리 중이다.

한편 업무 공백을 막기 위해 인근 역사에서 대체 인력을 투입했다고 서울교통공사는 전했다.

300px-Q487598-Seoul-National-University-A02
위키백과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