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예방 위해 사용하는 살균·소독제, 오래 쓰면 ‘폐질환’ 유발

2020082409391240210-1598229552
기관지 상피세포에서 발견된 라멜라 구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해 살균·소독제 사용이 급증했다.

한편 감염 예방을 위해 사용하는 살균·소독제의 호흡기 노출이 폐 질환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image
뉴스1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24일 경희대학교 동서의학연구소 박은정 교수는 살균제 성분 중 하나인 염화디데실디메틸암모늄(DDAC)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경우 체내 축적 뿐 아니라 폐 질환 유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SCI급 저널에 실었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실험용 쥐를 사용해 DDAC의 폐 질환 유도 가능성과 독성 기전을 연구했다. 결과에 따르면 DDAC는 4μg/mL 농도에서 세포 생존율을 급격하게 감소시켰으며 세포 자살과 세포막 손상을 유도했다. 기관지를 통해 DDAC 500μg를 1회 투여한 쥐는 14일까지 정상적으로 생존했으나 2회 투여한 쥐는 폐가 굳는 병인 만성 섬유성 폐 병변이 관찰되다 결국 사망했다.

또한 DDAC는 몸에서 빠지지 않고 축적되며 호흡기를 통해 지속적으로 흡입할 경우 폐에 쌓여 폐 질환이 유발될 수 있다고 밝혔다.

23-4-1-2-20-19-1-2020-4-23-1
뉴스1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