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 남기면 장학금 자격 박탈, 낭비 심하면 17000원 가량의 벌금까지 내야 하는 학교

3-20-2020-5-20-1
뉴스1/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얼마 전 시진핑 주석이 연설에서 “낭비는 부끄러운 것이고, 근검 절약은 영예로운 것”이라는 말을 한 적 있다.

그러면서 시진핑은 “중국 전역에서 버려지는 음식물의 양이 충격적”이라고 덧붙였다.

3-20-2020-5-20-1
뉴스1/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이처럼 중국에서는 음식물 쓰레기 문제가 심각하다.

시진핑 주석의 이러한 발언 때문에 대식을 하는 먹방 유튜버들이 사라지고 중국 전역의 각 지자체에서 식사하는 인원보다 1인분 적게 준문하는 ‘N-1’ 캠페인이 시행되고 있다.

3-20-2020-5-20-1
뉴스1/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한편 한 학교는 학교 자체 ‘잔반 정책’으로 주목 받고 있다.

해당 학교는 후난성 레이양 시에 위치한 후난정위안고등학교로 지난 2015년부터 잔반을 줄이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해왔다.

3-19-2020-5-19-1
뉴스1/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그 중 대표적인 것이 잔반을 무게로 재는 것으로 식사를 마치면 저울을 이용해 남은 음식의 무게를 재고 기록을 해야 한다.

그리고 이 기록은 매주 학교의 ‘도덕교육과’에 넘겨지게 된다.

image
뉴스1/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이로 인해 기록된 수치로 매달 상위 다섯 명의 우수 학생들이 선정되며, 한 달 동안 하루 평균 100g 이상의 식량을 낭비할 시 장학금 지급 자격이 박탈된다.

또한 벌금 제도도 있어 낭비가 심한 학생들은 100위안 즉 우리 돈으로 약 17000원 가량의 벌금을 내야 한다.

3-20-2020-5-20-1
뉴스1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이러한 학교의 규정으로 인해 후난정위안고등학교는 매일 5000kg의 식량을 절약하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