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빨라야 내년 봄”… 백신 나와도 대유행 종결 쉽지 않을것

100301-50809-5824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빠르게 재확산 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쏠렸다.

한편 백신이 나오더라도 대유행 상황은 쉽게 종결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문가의 진단이 나왔다.

100390-50939-2121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25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코로나19 공동대응상황실·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에서 오명돈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19 재확산은 충분이 예상됐던 상황”이라며 “봉쇄를 통해 유행을 억제하고 의료시스템 부하를 감소시킬 수 있지만 장기적 해결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SSI-20200204132144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또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이 나오리라는 보장이 없다. 나오더라도 그것만 가지고는 이 팬데믹을 종식시킬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은 빨라도 내년 봄에 나올 것”이라며 “현재는 개인 방역 수치를 지켜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3-19-2020-8-3-1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특히 대화, 운동, 노래 부르기 등 일상생활 행동이 감염에 매우 취약하므로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SK-19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