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들의 도 넘은 요구들… “입던 팬티 빨아달라”, “여자가 필요하다” 등 수용하지 않으면 행포까지

image
뉴스1

수도권 코로나19 전담병원 간호사가 일부 확진자들의 도 넘는 요구사항에 난색을 표했다.

25-19-0-19-280-17945-14-12-3175-3000-2020-8-25-1
뉴스1

25일 MBC 라디오 표준FM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익명을 요구한 간호사 A씨가 목소리 출연을 했다.

19-19-12-13-14-14-2020-8-19-1
뉴스1

그는 주로 중환자보다 경증 환자가 입원하는 병원에서 근무 중이라고 밝히며 자신을 포함하여 다수의 간호사들이 말도 안 되는 환자들의 요구 탓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25-19-0-19-280-17945-14-12-3175-3000-2020-8-25-1
뉴스1 /

A씨는 “‘음압병동인데 왜 다인실이냐, 1인실을 달라’하거나 ‘왜 나를 가두냐’, ‘옥상이나 창문이 어디냐, 뛰어내릴 수 있다’등과 같은 말로 항의하는 분들이 있다”라며 입을 열었다.

19-300-23-19-17-19-0-19-332-17-002-2020-8-23-1
뉴스1

이어 그는 “코로나 입원비가 공짜라고 모든 것이 공짜고, 모든 물품을 다 제공해줄 것으로 생각한다”며 “파스나 영양제를 달라는 사람부터 반찬을 바꿔 달라고 투정하는 사람도 있다”고 덧붙였다.

19
뉴스1

심지어는 커피나 담배, 과일, 삼계탕 등을 요구하는 환자도 있었다고 설명하며 황당한 요구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고 한다.

자신이 입은 팬티를 빨아 달라는 요청과 퇴원할 때 입을 새 옷이 없다는 이유로 직원 가족들이 옷을 기증하기도 해야 했다.

19-51

또한 한 남성 확진자는 “필요한 게 없냐”는 간호사의 말에 “여자”라고 답하는 등 성추행 발언도 서슴치 않았다고 한다.

이어 그는 환자들은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부적절한 방식으로 불만을 표출해 의료진을 더욱 힘들게 했다고 전했다.

17-19-CCTV-2020-8-17-1
뉴스1

A씨는 “소리를 지르거나 문을 발로 차거나 코 푼 휴지를 바닥에 뿌려 놓거나 수건을 바닥에 던지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저희에게 기분이 나쁜 걸 투사하고 싶었던 것 같다”고 얘기했다.

덧붙여 “마스크 안이 습기로 가득차게 되면 숨쉬기 힘들어지고, 다른 환자들도 돌보러 가야 하는데 방호복을 입고 듣고 입기 힘든 상황”이라 토로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