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 불거진 ‘아내의 맛’… “털 났니?” 등 사적인 질문 그대로 방송에 내보내

sdfsdfsdf
 TV조선 ‘아내의 맛’

‘아내의 맛’에서 미성년자인 정동원 출연 장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376097-474285-2837
 TV조선 ‘아내의 맛’

25일 방송된 TV조선의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14살의 미성년자 트로트 가수 정동연이 출연했다.

정동원은 친구와 함께 이비인후과에 내원해 변성기가 시작됐는지 검사를 받았다.

dfgdg
 TV조선 ‘아내의 맛’

의사는 먼저 확인해야 할 것이 있다며 두 아이에게 “고추에 털 났니?’라고 물었고 정동원은 순간 웃음이 터져 고개를 숙이고 친구는 “네?’라며 얼버무렸다.

이에 ‘아내의 맛’ 진행자들의 반응도 엇갈렸다. 여성 출연진들은 크게 웃었으며 반면 남성 출연진들의 표정은 굳었다.

gfdg
네이버TV 댓글 창

의사의 질문에 정동원은 “팬티 걸치는 라인 쪽에 조금씩…”이라며 부끄러워했고 친구는 “아직 아니요”라고 답했다.

이 장면에서 “변성기와 밀접한 필수 확인 요소”라는 자막과 함께 고추 그림이 나타났다.

sdfqd
네이버TV 댓글 창

이에 시청자들 반응이 뜨겁다. 미성년자인 정동원에게 민감할 수 있는 내용을 방송에 그대로 내보낸 점을 지적하며 방송 하루만에 관련 영상 댓글 창엔 8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이러한 논란 탓인지 방송 흐 6시간이 넘도록 묵묵부담이던 ‘아내의 맛’ 측은 돌연 논란이 된 해당 영상 클립을 삭제했고 이후 사과문을 게재했다.

FD
‘아내의 맛’ 제작진 사과문 전문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