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혼 이혼 후 전남편에게 수면제 먹여 신체부위 절단한 여성… “40년간 맞고 살았다”

MBN
MBN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황혼 이혼 후 전 남편에게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한 뒤 신체 중요 부위 일부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여성이 법정에서 결혼 후 40여년 간 남편의 폭력에 시달렸다며 고개를 떨궜다.

0002857009-001-20170927144705508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27일 열린 공판에서 피고인으로 법정에 선 A씨(69)는 “계속 맞고 살아서 2년 전 접근금지 신청까지 했다”며 이혼 후에도 폭력에 시달려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200468374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월 서울 도봉구의 전 남편 B씨(70)의 집에서 그에게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한 후 흉기로 신체 부위 일부를 절단한 혐의(특수중상해)로 구속 기소됐다.

범행 직후 A씨는 경찰에 자수해 현행범으로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5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44년 전 B씨와 결혼한 A씨는 잦은 폭력에 시달리다 지난 2018년 6월 황혼 이혼을 했으나 다리 등을 수술하면서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겨 다시 B씨와 왕래하기 시작한 것으로 밝혀졌다.

A씨의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으며 A씨는 재판을 마친 후 눈물을 보이며 “죄송합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7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