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휴진에 응급실 찾아 길거리 헤메던 40대…의사 없어 결국 사망

710-1004-5716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대한의사협회의 주도 하 의사들의 집단휴진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약물을 마신 40대 남성이 응급실을 찾지 못해 치료를 받지 못하고 결국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2-26-7-14-1-2-2020-8-26-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지난 26일 오후 11시 23분께 부산 북구에서 A씨가 약물을 마셔 위독하다는 신고가 접수되어 119가 출동했다.

narcotic-tablets-and-syringe-on-a-black-background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씨는 음주단속에 적발되어 경찰관과 치안센터로 임의 동행하던 중 볼 일이 있다며 집에 들렀고, 갑자기 약물을 마신것으로 확인되었다.

2-27-119-170-149-29-3-3000-1-2020-8-27-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A씨를 태운 구급차는 응급처치를 해 줄 응급실을 찾았지만 위세척을 해 줄 전문의가 없다는 답변만 들었고, A씨는 심정지 상태까지 이르렀다.

겨우 북구의 한 병원에서 응급처치를 받아 심장 박동을 회복했지만 약물중독 증세를 보이던 A씨를 치료할 병원은 찾을 수 없었다.

2-27-119-170-149-29-3-3000-1-2020-8-27-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구급대원들은 1시간 20여분동안 부산·경남지역 대학병원 6곳, 2차 의료기관 7곳에 이송 가능 여부를 물었지만 치료 불가능하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결국 A씨는 사고 후 3시간이 지난 27일 오전 1시께가 되어서야 울산대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었지만 신속한 처치를 받지 못한 탓에 27일 오후 숨지고 말았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