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 유명 온천 ‘세신사’ 확진… “1000여 명 접촉”

1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부산 해운대구에 위치한 온천시설에서 세신사로 일하는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이 일하는 온천시설은 유명 온천으로 알려지며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origin
뉴스1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세신사로 일하는 부산 277번 확진자는 최소 1000명의 회원과 접촉한 것으로 밝혀졌다.

image
뉴스1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28일 부산시에 따르면 보건당국은 지난 27일 해운대온천센터에서 근무하는 277번 확진자 A씨의 확진 사실을 알리고 동선을 공개했다.

image
뉴스1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A씨는 증상이 발현된 18일과 22일을 제외하고 매일 온천에서 근무하며 1000명에 이르는 사람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image
뉴스1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