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2호선서 “내가 코로나 환자다” 외친 70대, 실제 확진자로 밝혀져

image
뉴스1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28일 낮, 서울 지하철역에서 70대 여성이 “내가 코로나 환자다”라고 주장해 시민둘이 급히 대피하는 소동이 일어났다.

et
뉴스1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28일 소방 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28분께 서울 지하철 2호선 역삼역 출구 에스컬레이터 앞에서 A씨(77)는 지나가는 시민들을 향해 “내가 코로나 환자다”라고 소리쳤다.

fdd
뉴스1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지하철역을 이용하던 시민들은 황급히 자리를 피하는 등 소란이 일어났다.

A씨는 당시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18-2-17-3-19-2020-6-18-1
뉴스1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원들이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경찰도 출동해 A씨가 이용한 에스컬레이터, 엘리베이터, 화장실 등을 폐쇄하고 방역조치를 시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실제로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인 것으로 파악된다”며 “A씨의 동선을 분석하는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image
뉴스1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