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거면 냄비받침으로 쓰던가!”…’네고왕’ 황광희, 이번엔 중고거래 네고로 마주한 ‘제국의 아이들’ 앨범에 현실 분노

vds
유튜브 ‘네고왕’

화제의 유튜브 콘텐츠 ‘네고왕’의 황광희가 중고 거래 현장에서 자신이 소속된 그룹 ‘제국의 아이들’ 앨범을 마주했다.

image
MBC ‘무한도전’

28일 공개된 유튜브 달라스튜디오 채널의 ‘네고왕’ 3화에서는 황광희가 극대노 하는 모습이 담긴 중고거래 현장을 볼 수 있다.

이번에 네고를 도전하게 된 브랜드는 리얼 ‘네고의 메카’ 중고거래 플랫폼으로, 시민들의 불편함 해소를 위해 황광희가 나섰다.

image
유튜브 ‘네고왕’

황광희는 중고거래의 불편함을 알아보기 위해 직접 거래에 나섰고 제국의 아이들 앨범을 판매하기 위해 등장한 팬과 만나 ‘현실 분노’를 표출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황광희는 “차라리 이럴거면 냄비받침으로 쓰던가”라고 분노하며 네고왕 최초의 ‘가격 올려치기’ 네고에 도전했다.

dg
유튜브 ‘네고왕’

또한 영상에서 황광희는 중고거래를 하다 연예인 할인을 받은 경험을 이야기 해 웃음을 선사했다.

현장에서 만난 시민들과의 인터뷰에서도 특유의 입담으로 폭소를 이끌어냈다.

s
유튜브 ‘네고왕’

네고를 위해 사무실로 찾아간 황광희는 더욱 신랄한 입담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황광희는 대표에게 시민들의 의견을 전하며 “(어플이)순식간에 사라질 수도 있다”며 탈탈 털어 협상에 나섰다.

g
유튜브 ‘네고왕’

또한 플랫폼에서 권장하는 무료나눔에 본사 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도록 만듦으로써 그야말로 본사를 탈탈 털어버리는 행보를 보여줬다.

한편 ‘네고왕’은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30분에 유튜브 달라스튜디오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thumb
KBS2 ‘해피투게더’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