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천천히 건너서” 보행자, 운전자가 쏜 총에 맞아 사망… ‘8발의 총탄 발사’

image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미국에서 20대 남성이 도로를 너무 천천히 건넌다는 이유로 차량 운전자가 쏜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01466454-1280
살인 혐의로 수감된 제러마이아 펜

WSFA 방송은 현지시간으로 28일 오후 7시 45분께 미 앨라배마주의 작은 도시인 불록 카운티의 유니온 스프링스의 도로에서 길을 건너던 조나리언 앨런(29)이 차를 몰고 가던 ㅈ[러마이아 펜(22)의 총탄을 맞고 숨졌다고 보도했다.

5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현지 경찰에 따르면 펜이 사건 당시 차를 몰고 가는데 앨런이 도로를 건너고 있어 잠시 멈춰 기다렸다. 그런데 앨런이 너무 천천이 걸어가 두 사람 사이에 말다툼이 벌어졌다.

6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펜은 말다춤 후 차에서 내려 앨런을 향해 8발의 총탄을 발사 후 달아났고, 상점에서 물건을 사기 위해 도로를 건너던 앨런은 현장에서 사망했다.

경찰은 사건에 대해 “사건 동기가 매우 충격적”이라며 펜이 도주 후 바로 자수했으며, 현재 ‘가중 일급살인’ 혐의로 수감 중이라고 밝혔다.

3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