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가에서 자며 풀 뜯어 먹은 치매노인, 사흘만에 발견돼… “딸 찾으러 나섰다가”

image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집을 나갔다가 길을 잃어 풀을 뜯어 먹고 폐가에서 잠을 청하며 연명한 70대 노인이 사흘만에 발견됐다.

1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31일 경남 함안군에 따르면 28일 오후쯤 군북면 사도리에 거주하는 A씨(79)가 집을 나선 뒤 실종돼 가족 신고로 마을주민, 경찰, 소방 등 민·관 수색대 150여명이 꾸려져 합동 수색을 했다.

3
ss032362님 블로그

30일 오전 8시쯤 A씨는 거주지에서 약 10km가량 떨어진 명관리 명지골 인근 야산에서 지나가던 행인에게 발견돼 무사히 구조됐다.

A씨는 발견 당시 건강에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2
jsmoon40님 블로그

군은 A씨가 실종 당일 낮잠을 자고 일어나보니 집에 딸이 없었고 딸을 찾기 위해 집을 나섰다가 길을 잃은 것으로 보고 있으며 A씨는 사흘 동안 인근 야산에서 풀을 뜯어 먹으며 허기를 달래고 폐가에서 잠을 잔 것으로 알려졌다.

image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군 관계자는 “40kg 채 안 되는 왜소한 몸을 가진 고령의 치매 노인이라 걱정을 많이 했는데 무사히 발견되어 정말 다행”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