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투값 50원 내기 싫어 편의점 난장판으로 뒤엎어버린 손님

unnamed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비닐봉지 값 50원을 내기 싫어 편의점을 난장판으로 헤집은 ‘진상’ 손님이 등장했다.

1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편의점 직원이 ‘진상 대참사’라는 제목으로 난장판이 되어있는 편의점 내부 사진을 게시했다.

3
온라인 커뮤니티

직원 A씨는 “손님에게 비닐봉지 값 50원을 요구했더니 편의점을 난장판으로 만들었다”고 상황을 설명하며 분노했다.

2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그냥 진상 부리는거 내버려뒀는데 사장님도 잘했다고 한다”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image
온라인 커뮤니티

A씨가 게시한 사진에서는 진열대 곳곳이 무너져내리고, 냉장고 속의 음료들도 바닥에 내팽겨쳐져 참담한 모습이었으며 사진 속엔 출동한 경찰이 현장을 둘러보는 모습도 보였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