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시네마 직원, 고객 정보 무단조회 후 수년 간 스토킹…

image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롯데시네마의 한 직원이 고객 정보를 무단조회한 후 수년 간 스토킹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 A씨는 30대 여성으로 롯데시네마 직우너 B씨에게 수년 동안 스토킹 피해를 입었다.

1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이들의 첫 만남은 2012년에서 2013년 즈음으로 A씨가 아르바이트를 하던 가게에서 시작됐다.

당시 B씨는 A씨에게 “마음에 든다”며 연락처를 요구했고 A씨는 연락처를 줬다. 그러나 이후 B씨가 다른 개인정보까지 알고 있자 A씨는 연락을 피했고 이사까지 가게 됐다.

2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그렇게 끝난 줄 알았으나 지난 2017년 B씨가 다시 A씨에게 연락을 하기 시작했다. A씨의 추궁에 롯데시네마 모 지점 점장이었던 B씨가 롯데시네마 시스템에 접속해 개인정보를 알아냈다고 실토했다.

3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에에 A씨는 롯데시네마에 민원을 넣었고 롯데시네마는 해당 직원에게 연락처를 삭제하라는 경고 조치를 했다. 그러나 A씨가 지난 8월 26일 탈퇴했던 모바일 메신저를 재설치하면서 친구추천 목록에 B씨가 뜨자 연락처 삭제가 이뤄지지 않은 것을 알게 되어 즉시 롯데시네마에 민원을 제기했다.

4
온라인 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A씨는 사측 사후조치 미흡으로 형사 고소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롯데시네마는 “사건 이후 개인정보 조회 시 접근 절차를 강화했다. 민감정보 마스킹과 정보 조회 고도화 등 시스템 개선을 했다”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