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N번방 조주빈, “성착취 영상, ‘브랜드화’할 요량이었다”… ‘검거되지 않을 자신있어서’

b8290149-0131-456c-bddd-718eba6fbff8
뉴스1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공범 한모씨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음란물을 브랜드화할 생각이었다”고 증언해 화제가 되고 있다.

1
뉴스1

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는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강간), 범죄단체조직 등 혐의를 받는 한씨에 대한 공판기일을 열고 조씨의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검찰이 성착취 영상물의 피해자들에게 새끼손가락을 들게 하거나, 자신을 지칭하는 ‘박사’라는 단어를 사용하게 한 이유에 대해 묻자 조씨는 “저의 피해자임을 알리려고 했다”고 답했다.

2
뉴스1

이에 검찰이 “수사 대상으로 추적되기 때문에 흔적을 남기지 않은 경우가 많은데 왜 표시를 하려고 노력한 거냐”며 되묻자 조씨는 “어리석게도 제가 검거되지 않을 거라고 자신하고 있었고, 돈을 벌 목적으로 음란물에 대해 브랜드화할 요량이었다”고 답했다.

3
뉴스1

검찰이 “성착취 영상을 일종의 브랜드화하려고 했던 거냐”며 다시 되묻자 조씨는 “네”라고 답해 검사는 일순간 당황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한편 조주빈은 여자연예인들의 개인정보를 공범들을 통해 알아낸 뒤 사기사건에 이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이 “여자연예인들 개인정보를 통해 박사방 피해자로 만들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지적하자 조씨는 “원하는 여성을 피해자로 전략시킬 능력은 없다. 누구를 피해자로 특정시킬 능력이 없다”고 강조했다.

image
뉴스1

그러면서도 조씨는 여자연예인 두 명에게 연락해 돈을 뜯어내려다가 실패한 사실을 인정하며 다만 성착취 피해자로 만들 의도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