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 구직 관문 더 좁아진다”… 기업 5곳 중 3 3곳, 하반기 신입 ‘한 자릿수’ 채용 계획

SSI-20170622154819-V
온라인커뮤니티

기업 5곳 중 3곳이 올 하반기 신입 채용을 한 자릿수로 계획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5-19-57-275-2020-7-15-1
뉴스1

2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상장사 530곳을 대상으로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 규모를 조사한 결과 응답한 기업의 64.1%가 1~9명으로 한 자릿수로 채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19-3-2020-7-2-1
뉴스1

두 자릿수 채용을 하겠다고 밝힌 기업은 전체의 30.7%, 세 자릿수 채용 계획을 밝힌 기업은 단 5.2%였다.

또한 지난해보다 채용 규모를 줄이겠다는 기업은 40.1%에 달했고 지난해보다 채용 규모를 늘리겠다는 기업은 19.2%에 불과했다. 나머지 40.7%는 지난해 채용 규모를 유지하겠다고 답했다.

17-19-2020-6-17-1
뉴스1

이처럼 채용 규모를 늘리겠다는 기업은 줄고 줄이겠다는 기업은 늘면서 올 하반기 채용 예상 인원은 총 3만 1173명으로 지난해보다 1만 3000여명 줄어들 예정이다. 이는 신입 일자리 3분의 1이 사라지는 셈이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채용 계획 감소와 주요 기업들의 공채 폐지로 채용 규모 감소는 예견된 사실”이라며 “신입 구직 관문이 좁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unnamed
온라인커뮤니티 /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