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방역조치는 사기극”…퇴원한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 “문 대통령, 코로나 사태 뒤집어 씌웠다. 사과해라”

2-19-200902-IN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2일 퇴원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19-2-11-2020-9-2-1
뉴스1

그는 “한 달 동안 시간을 줄테니 국민들에게 사과하라”고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지난 17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후 16일만의 행보다.

21-19-2020-8-21-1
뉴스1

그는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저와 저희 교회를 통해 국민들에게 근심을 끼쳐드린 데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도 문 대통령에 잘못을 돌렸다.

전 목사는 “이번 일이 일어난 총체적인 이유는 지난 1년간 국민들이 광화문광장에 모여 문 대통령에게 국가부정과 거짓 평화통일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19-21-1-20-18-3415-739-2020-8-21-1
뉴스1

이어 그는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정부의 방역조치에 대해 ‘사기극’이라고 표현했다. 전 목사는 “문 대통령이 저와 사랑제일교회를 제거하려 장위동 재개발을 선동했다”며 “‘중국우한바이러스’를 우리에게 뒤집어씌워 ‘사기극’을 펼치려 했지만 국민들의 현명한 판단 덕에 실패했다”고 말했다.

19-21-1-20-18-3415-739-2020-8-21-1
뉴스1

전 목사는 “문 대통령이 한 달 동안 사과하지 않으면 이후부터 목숨을 던지겠다. 순교할 각오가 돼 있다”고 말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