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시간에 한 번씩 요구”… 조혜련 동생인 배우 ‘조지환’의 아내가 남편의 시도 때도 없는 성관계 요구로 힘들다고 털어놨다

5f4ed90b24000018079218a8
채널A

방송인 조혜련의 동생 배우 조지환의 아내 박혜민이 남편의 배려 없는 성관계 요구로 힘들다고 고백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는 결혼 7년차인 배우 조지환-박혜민 부부가 출연했따.

5f4ed9391e00007408474ddd
채널A

박혜민은 남편의 시도 때도 없는 성관계 요구로 힘들다며 “결혼 후 남편이 거의 32시간에 한 번씩 부부관계를 요구한다.”며 “퇴근할 시간이 되면 연락이 오고, 장소 불문”이라며 형님네(조혜련) 집, 병원 앞 숙소, 주차장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갑자기 성관계를 요구해 당혹스러웠다고 고백했다.

5f4ed965240000dc061ec8b1
채널A

직업이 간호사인 ‘박혜민’은 “당직날은 수술이 끝날 때 마친다”며 “당직하는 날 요구하면 미칠 것 같다”고 토로하는가 하면 “내가 (관계 요구를) 못 알아주면 남편은 삐지거나 화로 이어지고 결국 그것 때문에 사이가 안 좋아질 때가 많다”며 “체격이 왜소하다 보니까 매번 받아주기가 너무 힘들다”고 말했다.

5f4ed8e4240000aa079218a7
채널A

이어 박혜민은 성관계시 남편이 지르는 괴성도 힘들다고 고백하며 “관계를 갖기 싫은 또 다른 이유가 있는데, 남편이 소리를 너무 크게 낸다”며 “남편의 소리가 매번 다르고 ‘아버지’를 엄청나게 부른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감정이 안 잡힐 때도 많다면서 남들이 싸운다고 느낄 수 있을 정도에 “경비실에서 호출까지 왔었다”며 일화를 공개했다.

5f4ed49c240000da061ec8ae
채널A

한편 이를 들은 남편 조지환은 충격적인 표정을 지으며 “조금 상처받았다”며 서운함을 감추지 못하면서 성관계 요구를 거절당하면 “남자로 너무 큰 무시를 당하는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