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관 아들 군 복무 특혜 논란에… 설훈, “안 가도 되는 군대 간 것, 오히려 칭찬받아야 할 일”

2-2020-9-2-1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씨(27)가 군 복무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과거 추 장관이 부대에 직접 전화해 아들의 휴가 요청했다는 녹취록이 나와 파문이 일었다.

200901-1-5-2020-9-01
뉴스1

이에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의 발언이 논란에 더욱 불을 지폈다. 설훈 의원은 “안 가도 되는 군대에 갔다”며 해당 사안이 오히려 칭찬을 받아야 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200901-1-5-2020-9-01
뉴스1

설 의원의 발언과 관련하여 추 장관의 아들 서씨의 신체에 문제가 있었음에도 군대에 갔다면 그것이 어떻게 가능했느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국가의 부름을 받으면 입대해야 하는 것이 대한민국 국민의 의무이나 마찬가지로 결격사유가 있을 시 입영의사가 있더라도 입대할 수 없는 것이 원칙이기 때문이다.

200901-1-2020-9-01
뉴스1

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도 뜨겁다.

누리꾼들은 “그 정도로 몸이 안 좋으면 공익이나 면제로 빠지지 군대를 왜 가냐”, “일반인은 상상도 못할 일”, “그따위로 군 생활하려만 안 가는 게 훨 낫다. 병사들 사기 떨어진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강하게 비판에 나섰다.

2020-09-02-180742
뉴스1

한편 지지부진한 검찰 조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런 것들이 그들이 말하는 적폐 아닌가요? 또 별거없이 그냥 묻힐 거라 봅니다”, “이것 때문에 검찰 물갈이 한 거구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개하고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