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만 ‘150억원’… 서울시와 정부, 전광훈 목사와 사랑제일교회 상대로 구상권 청구한다 “2차, 3차 끝까지 추징하겠다”

2-19-200902-IN
뉴스1

서울시와 정부가 전광훈 목사와 성북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다음주 우서누 150억원 가량의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다.

또한 여러가지 간접비용을 따져 2,3차 구상권 청구를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져 전 목사 등이 감당해야 할 금액은 눈덩이처럼 불어날 전망이다.

21-19-2020-8-21-1
뉴스1

3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김우영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다음 주 초쯤 청구소송에 들어갈 것이다”라며 “정부, 건보, 서울시 등 지자체 합쳐서 150억 정도 직접비용을 추징 내지는 소송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2-160-120-10-12-2020-9-2-1
뉴스1

이어 그는 “앞으로 재난지원금이 또 갈 것이고 장위동 상인들처럼 피해를 본 주민들이 많기 때문에 거기에 따른 귀책을 또 물어서 2차 청구도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추가 소송의 수순을 밟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1차 청구액 산출 기준과 관련해서는 김 부시장은 “어제 건보(코로나19 치료비)가 55억원 정도라고 했따”며 “치료비 80%는 건보, 10%는 지자체, 나머지 10%는 정부가 부담하기에 서울시는 한 5억 정도 된다”고 말하며 “검사비는 전적으로 정부 부담으로 한 번 검사할 때마다 16만 5000원이 드는데 사랑제일교회 확진자가 1117명으로 대략 2번씩 검사를 했다”고 말했다.

2-160-120-10-12-2020-9-2-1
뉴스1

이어 “확진자에 7억 정도의 검사비, 2000명의 자가격리자도 1번씩 검사를 해 3억 3000만원 정도의 검사비가 또 들어가 검사비만 10억원”이라고 전했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지하철이나 버스 이용률이 현저히 감소해 주당 한 40억 정도의 손실이 발생, 그걸 계산하면 2주간 80억 정도 추산이 됐다”고 김 부시장은 덧붙였다.

2-15-2020-9-2-1
뉴스1

끝으로 그는 “간접비용이 상당히 많은데 노동 손실 등을 포함하면 간접비용이 1인당 거의 3000만원에 해당되지만 당장 추산하기 어려워 일단은 1차 밀려났다”며 “2차, 3차 끝까지 추징하겠다”고 결연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