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들 피해 안주려 아파트 ’23층’ 거주하는데 ‘계단’ 이용한 확진자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코로나19(우한 폐렴) 양성 판정을 받고 타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으려 애쓴 모범환자가 있다. 바로 인천 청라2동 거주 확진자입니다.

6일 보건당국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53)씨의 접촉자가 가족 단 3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접촉자 수가 적었던 이유는 A씨의 완벽한 대처에 있었습니다.

A씨는 외출할 때 항상 KF94 마스크를 착용하고 양성 판정을 받은 뒤에는 아예 엘리베이터조차 이용하지 않았습니다.

인천 서구

심지어는 아파트 23층에서부터 계단으로 걸어 내려오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런 그의 노력 덕에 증상이 있던 지난달 29일부터 A씨 동선에 따른 접촉자는 가족 3명이었으며, 이들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서구는 “A씨가 항상 KF94 마스크를 착용하고 식당에서도 미리 주문한 음식을 받아 곧바로 귀가하는 등 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 당초 20여명으로 파악했던 접촉자 수가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A씨는 외출 시 항상 KF94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고 손으로 마스크를 만지지도 않았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