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살롱은 풀어주면서 코인노래방은 왜 금지 시키냐?”서울시청서 항의한 ‘코노’ 사장님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SFASDF.jpg 입니다.
이하 연합뉴스

지난 18일 오후 서울시의 집합금지명령과 관련한 입장을 듣기 위해 시청을 찾아온 한 코인노래방 업주는 이렇게 억울함을 토로했다. 코인노래방 업주 30여 명은 이날 오후 시 담당자의 입장을 듣기 위해 서울시청을 찾았다가 문 앞에서 시 직원들에게 제지당했다. 이후 시의 대책을 요구하며 실랑이를 벌였다. 손글씨로 만든 피켓을 들고 무언의 항의를 하는 시민도 있었고, 설명하러 나온 시 담당자를 둘러싸고 대화하는 시민도 있었다. 때로는 언성이 높아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40620600001300_P2.jpg 입니다.

마포구에서 코인노래방을 운영하는 40대 최모씨는 “지난주 경기도와 인천시도 (집합금지명령을) 풀어줬는데 서울은 풀어주지 않았다”라며 “지난 월요일에도 찾아왔었는데 담당자가 오늘 오후에는 99% 풀어준다고 했는데 어제 ‘안된다’라는 결정이 내려졌다고 알려왔다”라고 말했다. 그는 “노래방은 아가씨도 있는데 집합금지명령에서 빠졌고, 룸살롱도 최근 풀어주면서 우리는 왜 안되나”라며 “이런 차별적인 대우가 어디있나”라고 분통을 터뜨리며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200525000048990_P2.jpg 입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위험한 감염병인 사실은 당연히 업주들도 알고 있다. 그래서 방역수칙도 잘 지켰고 한 방에 3명 이상 들여보내지도 않았다. 집합금지명령이 내려진 뒤에도 대부분 반발 없이 기꺼이 따랐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집합금지명령을 유지하면) 보상이라도 해줘야 하는데 보상은 논의된 게 없다고 한다”라며 “건물주들이 임대료를 깎아주는 줄 아나. 절대 안 깎아준다”라고 토로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KR20200618151400004_01_i.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kaoTalk_20200619_133535772.jpg 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