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도 무서워하던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남긴 4가지 역대급 ‘발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DFAFADS.jpg 입니다.
이하 연합뉴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17010815260001300_P2.jpg 입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을 그리워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관진 전 장관은 지난 2010년 12월부터 2014년 6월까지 제43대 국방부 장관을 지냈다. 이명박 정부가 끝나고 박근혜 정부가 시작되는 시기였지만 그대로 국방부 장관직을 역임했다. 그는 북한에게 강경한 대응을 펼치며 안보를 위한 확고한 포지션을 고수했었다. 그가 어떠한 발언을 했길래 지금도 회자되는 것인지 알아보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BA%25A1%25EC%25B2%2598.PNG 입니다.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 발언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은 특유의 무표정하고 다소 무서운듯한 표정을 고수하며 전선을 순찰했고 강경한 발언을 연일 쏟아냈다. 김 장관의 발언이 무서웠던 걸까. 북한은 그의 사진을 과녁으로 놓고 사격훈련을 하기도 했다. 제3야전군사령관, 합동참모의장 등을 맡았던 그는 지난 2008년 육군 대장을 끝으로 예편했다. 한편 그는 현재 ‘군 댓글 공작’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6개월을 선고받은 상태라고 알려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15082206820001300_P2.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19081409770001300_P2.jpg 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