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으로 꺼져! 일본XX아”.. 한인 ‘임산부’ 향해 심각한 ‘폭언’ 퍼붓는 백인여자

틱톡
코로나19 이후 동양인 증오 범죄가 급증한 가운데, 한국계 부부를 인종차별한 호주인들이 분노를 받고있다. 25일(현지 시간) 호주 매체 ‘뉴스코퍼레이션’은 병원을 찾은 한인 3세 부부가 백인 여성에게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보도하였다.
틱톡
보도에 따르면 호주에서 나고 자란 한인 3세 제이 신씨와 임신 중인 그의 아내는 지난 23일 서호주 퍼스의 한 방사선 클리닉에 태아 초음파 검사를 받기 위해 내원하였다. 그런데 스마트폰을 보며 병원 대기실에서 기다리던 부부에게 한 백인 여성이 갑자기 시비를 걸기 시작한 것이다.
틱톡
부부 옆자리에 있던 해당 백인 여성은 “내 엉덩이 번역해봐”, “너희 나라로 꺼져, 닙스” 등 인종차별적인 폭언을 퍼주었다. 닙(Nip)은 일본계를 비하하는 은어로 사용된다. 신씨는 둘째 임신 중인 아내까지 모욕하는 말에 분노해 “우리한테 한 소리냐.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거냐”라고 받아쳤다.
틱톡
이어 “지금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고 했느냐. 나는 이 나라에서 태어났다”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백인 여성은 “나한테 소리 지르지 마라”며 역정을 내더니 신씨 아내가 카메라를 들자 이를 의식한 듯 폭언을 멈췄다.
틱톡
병원 관계자는 백인 여성과 신씨 모두에게 다른 자리로 이동해달라고 요구하며 상황을 무마시키려 시도했다. 백인 여성은 도망치듯 자리를 이동하면서도 “중국으로 꺼져”라는 발언을 했다.
틱톡
신씨는 매체에 “진료 절차에 대한 불만을 애꿎은 우리한테 터트린 것 같다. 백인 여성이 진료실에 남편 없이 혼자 들어가야 했던 상황에 대해 우리에게 화풀이한 게 아닌가 싶다”고 토로했다.그러면서 “이런 일이 자주 있는 건 아니다. 하지만 인종차별은 분명 여전히 존재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직원 대처가 놀라웠다. 우리가 아닌 백인 부부를 호위했다”며 울분을 터뜨리기도 했다. 매체 측은 병원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언급을 회피했다고 전했다.
@soxjuxbaby

My Pregnant Partner felt assaulted. #asianhate #asianhateawareness #rascist #sevennews #perth #viral #makethisgoviral #fyp #fyl #foryourpage #fy

♬ original sound – soxjuxbaby
틱톡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