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성패, 2021년에 달렸다

 

향후 기후변화 대처 성공 여부가 2021년에 달렸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달 19일 WMO의 ‘세계기후 2020’ 보고서 출판 기념회에 참석한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은 2021년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기후위기의 성공과 실패가 갈리게 된다고 강조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세계기후 2020’ 보고서에 섬뜩한 내용이 담겨 있다며 세계 모든 지도자와 의사결정자가 읽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보고서는 2020년이 전례 없는 기상이변과 기후 재난으로 점철된 해였다는 것을 보여준다. 원인은 분명하다. 인간의 행동, 인간의 결정, 인간의 어리석음으로 인해 기후가 붕괴됐기 때문이다. 즉, 인위적 기후 변화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국가기상당국과 UN파트너, 기후과학공동체가 참여한 WMO의 보고서에는 온실가스 농도부터 지표면과 해양 온도 상승, 해수면 상승, 빙하융해, 극한 날씨 등 기후지표와 관련된 세부사항이 포함돼 있다.
 

보고서는 기상기후관련 재해들이 서로 연계돼 발생한다는 점에서 기후변화가 여러 가지 지속가능개발 목표 달성에 어떻게 위험을 불러일으키는지 보여준다. 기존 불평등을 심화하거나 악화할 수도 있다. 특히 2020년은 코로나19가 날씨, 기후, 물 관련 위험에 또 다른 위험을 안겨줬다. 이동제한과 경기 침체로 식량 불안 수준은 더 높아졌고 인도적 지원 활동은 둔화됐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기상 관측체계가 무너졌고 재난위험을 줄이려는 노력이 방해받았다.



국제적십자사 및 적신월사연맹에 따르면 2020년 홍수, 가뭄, 폭풍 등 기후 관련 재난과 코로나19로 50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두 배로 피해를 입었다.



가령 피지, 솔로몬 제도, 통가, 바누아투 등을 강타한 사이클론 해럴드는 남태평양에서 기록된 가장 강력한 폭풍 중 하나였다. 이로 인해 약 99,500명이 생활 터전을 떠나야 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봉쇄와 검역 때문에 장비 및 지원 제공을 지연시켜 재난 대응 및 복구 작업에 차질을 불러일으켰다.



◆ 2020년 찾아온 기후 재난


2020년 코로나19로 인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감소했다. 하지만 여전히 대기중 온실가스 농도는 높아졌고 해양에도 영향을 미쳤다. 해양의 80% 이상이 2020년에 적어도 한 번은 해양 고온현상을 경험했다. ‘강’ 정도의 해양 고온현상이 나타났던 해양이 45%에 달한다. 전 지구 평균 해수면도 상승했고 북극 해빙의 최소 면적은 374만 km²를 기록했다. WMO에 따르면 지금껏 400만 km²이하로 줄어든 것은 단 두 번 기록했는데 그 중 하나였다.



아프리카와 아시아의 많은 지역에 폭우와 광범위한 홍수가 발생했고 사막 메뚜기떼가 촉발했다. 아르헨티나 북부와 파라과이, 브라질 서부 국경 지역 등 남미 내륙은 도리어 극심한 가뭄에 시달렸다. 이로 인해 브라질이 농업 손실을 입은 액수는 30억 달러에 달했다.



폭염에 시달린 국가도 많았다. 시베리아 북극의 광역에 걸쳐 2020년 기온이 평년보다 3℃ 이상 높았고, 베르호얀스크는 38℃를 기록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데스밸리는 8월 16일 최고 기온이 54.4℃에 달했으며, 쿠바에서는 4월 12일 39.7℃라는 새로운 국가 기온기록을 세웠다. 호주 또한 2020년 초 새로운 폭염 기록이 세워졌다. 시드니 서부 펜리스 지역에서 일 최고기온이 48.9℃까지 치솟았다.



페터리 탈라스 WMO 사무총장은 보고서에 대해 “기후변화가 거침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인간이 적응할 수 있도록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 적응하는 방법 중 하나는 조기 경보 서비스와 기상 관측 네트워크 및 수분 서비스에 투자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결국 기후변화 적응 정책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기후가 변해도 버티는 탄력성의 제고를 목표로 하는 정책이다. 방재 인프라와 조기경보시스템에 대한 투자, 금융 시장을 통한 리스트 공유, 사회안전망 개발 등이 포함될 수 있다. WMO는 기후와 날씨와 관련된 충격의 영향을 줄이고 경기회복 속도를 높일 수 있게 해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