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 오디션 출신 래퍼 약물 과다 복용…팬들 신고로 경찰 출동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힙합 오디션프로그램 출신 래퍼 A가 약물을 과다복용해 경찰과 구급대가 출동했다.

3일 연합뉴스TV와 MBN 등에 따르면 한 유명 힙합오디션프로그램 출신 래퍼가 약물을 과다복용해 경찰과 구급대가 출동하는 일이 있었다.

지난 1일 서울 신림동에 거주 중인 래퍼 A가 우울증 치료 등에 쓰이는 향정신성약물을 과다 복용해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SNS에 스토킹을 당하고 있다는 A씨의 글을 접한 팬들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했고, 그 과정에서 우울증 치료 등에 쓰이는 향정신성 약물 봉투가 현장에서 다량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A는 앞서 SNS에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경찰은 처방전을 받아 향정신성약물을 복용한건지, 또 언제부터 얼마나 복용한건지 등을 조사중이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