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만에 부활한 ‘여고괴담’, 여름시장 정조준 (종합)[MK★현장]

‘여고괴담’이 12년 만에 돌아왔다. 올여름 관객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이하 여고괴담6) 언론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이미영 감독과 배우 김서형, 김현수, 최리, 김형서가 참석했다.

‘여고괴담6’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 분)가 학교 내 문제아 하영(김현수 분)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화장실을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이다.

감독은 “‘여고괴담’은 저한테는 친숙하고 익숙한 영화다. 데뷔작이면서 여섯 번째 시리즈를 연출하다보니까 몹시 부담스러웠다. 개봉이 길어진 것에 대한 목마름이 있었지만, 현재 감정이 여러 가지 든다. 첫 선을 보이게 되어서 일단 후련하다”라고 첫 선을 보인 소감을 전했다.

또 감독은 ‘여고괴담’ 시리즈를 만든 제작사 씨네2000 대표이자 영화인회의 이사장 故 이춘연 대표에 대한 감사함도 전했다. 감독은 “‘여고괴담’ 매 시리즈가 잘 되진 않았기에, 혹자는 ‘뭘 또 해’라고 얘기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춘연 대표님은 단 한 번도 흔들림 없이 ‘10편까지 할 거다’라고 하셨었다. ‘여고괴담’ 시리즈가 단순하게 자극을 위한 공포영화가 아니기 때문이다. 여학생들의 상처, 슬픔 모든 걸 공포라는 장르적인 산물로 표현하는 영화이고 기획이기 때문에 이렇게 매력적인 기획은 다시 있을 수 없다고 말씀하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새 시리즈가 12년 만에 나왔듯, 대표님께서 항상 하시는 말씀이 쉬운 일이 아니라고, 어려운 작업이라고 항상 얘기를 하셨는데 저도 이번에 연출하면서 절감을 했다. 영화 한 편이 나오기까지 댓가를 치뤄야 할 부분이 많았다. ‘여고괴담’ 다음 시리즈를 잘 이어나갈 수 있기를 잘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또 배경인 된 학교에 대해서는 “여섯번째 촬영 들어갈 때 전편 중에서 1편을 가장 마음 속에 새겼다. 12년 만에 다음 시리지가 나왔지만, 1편에서는 21년 정도 시간이 지났다. 1편을 아예 모르는 분들도 있고, 그리울 분들이 있을 것 같아서 기억에 남는 장면과 정서를 영화에서 보여줬으면 해서 오마주를 하기도 했다. 학교 구성 요소인 긴 복도, 흙 운동장 등이 있는 학교를 찾고 싶었다. 여학생들과 덜 맞아보이는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를 풍겼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광주에서 훌륭한 폐교를 찾았다. 폐교를 구한 것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다”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외형은 학교가 조금 웅장했으면 좋겠다. 외형은 따로 찾아서 붙였다. 학교의 도움덕분에 잘 촬영을 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여고괴담6’ 속에는 실제사건을 모티브한 이야기가 담겨있다. 감독은 “2~3년 전에 ‘그것이 알고 싶다’를 봤다. 애청자인데, 한 편을 보고 너무 충격적이었다. 그때는 ‘여고괴담’ 연출할 거라고 생각 못했는데 그걸 보면서 ‘저게 여고괴담이다’라고 생각했다. 한 개인이 마음을 바꾸면 해결할 수 있는 게 아닌 어떤 것도 할 수 없는 것에 직면했을 때 소녀의 공포가 얼마나 두려웠을지를 상상했다. 절대로 그 공포와 상처에 다가갈수 없지만, 감히 상상으로 만들어내는 과정에서 최선을 다해서 거대한 공포, 두려움 상처를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면서 촬영에 임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여고괴단6’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서울 한강로동=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