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남친·제니·버닝썬까지…한예슬, 묵혀둔 썰 시원하게 풀었다(종합)

배우 한예슬이 버닝썬 여배우, 현재 남자친구 등 자신을 둘러싼 논란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


한예슬은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다 얘기 해드릴께요~!! | Let me tell you EVERYTHING”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약 22분 가량의 영상에서 한예슬은 “2주동안 많이 생각하고 고민했다. 방송을 준비하면서 그간 알려진 내용들을 세세하게 정리했다”며 “너무 속시원하게 이야기해서 좋다”고 말했다.

그는 재벌 남자친구와의 열애에 대해 “저와 사겼던 분은 소위 말하는 재벌 남자친구”라면서 “오랜만에 나로 인해서 이름이 거론되게 해 미안하다. 내가 이야기 해야하는 부분은 이야기 해야하기 때문에. 고급차 선물 받았다. 그게 뭐 잘못됐냐. 남자친구가 여자친구한테 차 선물할 수 있는 거 아니냐”고 이야기했다.

이어 “인테리어는 제가 좋아하는 분야라서 내가 했다. 재벌 남친과 같은 비행기를 타고 미국으로 갔다? 아니다. 저 혼자 갔다. 다른 여자를 만나고 있기 때문에 제가 미국으로 갔다? 완전 소설이다. 그쪽에서 주장하는 내용은 허위사실이다. 생계형 배우라서 좋은 남자를 만나서 결혼을 꿈꿨다는 비하 발언, 해피하지 않다”라며 단호하게 부인했다.

한예슬은 또 전 남자친구인 프로듀서 테디에 대해 “공개 열애한 것도 유명하고, 너무 사랑했던 것도 확실하다. 남녀가 사귀면 헤어질 수도 있는 거지, ‘왜 문제가 있었다’ ‘바람을 폈다’는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다. 또 왜 블랙핑크 제니 씨를 여기에 엮는지 모르겠다. 한 번도 본 적도 없다”라고 루머에 대해 선을 그었다.

또 한예슬은 “이 남자 저 남자한테 까여서 지금의 남자친구를 키우겠다라는 농담도 하셨는데 저는 솔직히 기분이 나쁘다. 자세한 내막도 모르면서 이렇게 말하는 건 좀..”이라며 최근 열애를 인정한 남자친구 류성재로부터 ‘공사 당했다’는 루머에 대해서는 “능력 있는 여성이 남성에게 선물을 주면 공사 당한 것이고, 능력있는 남성이 여성에게 선물을 주면 (그 여성이)꽃뱀이 되는거냐. 모든 사람이 다 같은 생각을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화제가 된 남자친구 ‘비스티보이즈’ 루머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거짓”이라고 거듭 언급했다. 그러면서 한예슬은 남자친구 관련한 루머에 대해 선처는 없으며 끝까지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한예슬은 ‘버닝썬 여배우’ 설에 대해 강력 부인했다. 그는 “버닝썬은 딱 한번 가봤다”며 “할로윈 파티를 하려고 지인들과 함께 갔다. 룸이 아닌 DJ박스 바로 뒤에서 놀았다. ‘공인인데 너무 노출된 곳에 있으면 안되지 않냐’라고 그쪽에서 말했는데 저는 놀러왔다고 DJ박스 뒤로 잡아달라고 했다. 누구나 다 볼 수 있는 곳이다. 유명인이다 보니까 보디가드가 저희를 둘러싸고 있었다. 그곳에서 마약을 하는 건 미친 거다. 법정에서 명백히 입증할 수 있다. 거기서 증인들이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무슨 영상이 있다고 하는데 거기에 있어서 저는 모른다. 누가 찍었는지 모르는데, 영상이 유출 됐을 시에 제가 춤이라도 잘 추게 나왔으면 좋겠다. 제가 춤실력이 좋지 않아서”라고 덧붙였다.

또 의료사고로 10억의 합의금을 받았다는 루머에 대해 “아니다. 받았어도 화났을 거다. 몸이 재산인데 너무 흉터라고 말해서 저는 마음이 슬펐다. 보기 싫은 흉터가 있는 건 굉장히 마음이 아픈 일이다. 보상을 받으려고 하는 저를 돈을 뜯어내려고 하는 사람으로 취급해서 저는 두 번 죽었다. 저는 피해자”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한예슬은 자신을 둘러싼 20년 묵은 루머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LA 룸싸롱 출신이다’라는 의혹에 대해 “룸싸롱 한 번도 가본 적 없고, 발을 들인 적도 없다. 저는 LA 당시 학생이었다. 연예인이라는 직업에 대해 생각한 적 없는 평범한 학생이었고 옷가게, 식당, 백화점 등에서 아르바이트를 한 적은 있다. 미국에서 열린 슈퍼모델 대회에서 1등을 해서 한국 본선 대회에 참여해야한다는 압박을 받아서 그래서 한국에 왔다. SBS에서 주최한 대회였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에 대해서는 “우리 엄마는 미국에서 화장품 가게를 하고 스킨케어를 했다. 교인들과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법적 대응에 대해 한예슬은 “결과 어떻게 나오는지 끝까지 관심 가져주시길 바란다. 방송이 나간 후에 기사들과 사실들이 밝혀지면 언제든지 물어봐주시길 바란다. 오늘은 제가 생각나는대로 풀어본 것 같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며 “악플러들 딱 기다려, 나 못 참아. 미안해 하지만 나 정말 못참아”라고 경고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