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와 함께한 시간들 잊지 않겠습니다” 故 유상철 마지막 함께한 태극전사들 [현장스케치]

“그대와 함께한 시간들 잊지 않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故 유상철 감독의 마지막을 추모했다.

9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H조 대한민국과 스리랑카와의 경기에 앞서 이틀 전 세상을 떠난 대한민국 축구 영웅 유상철 감독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췌장암 투병 중이던 유상철 감독은 지난 7일 별세하고 말았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유 감독에 대한 추모가 전해지고 있다.

유상철 감독은 한국 축구 레전드다.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었고, 멀티플레이어로도 이름을 날렸다.

대한축구협회는 아시아축구연맹(AFC)와 협의해 이날 경기 전 전광판을 통해 유상철 감독 헌정 영상을 상영하고 추모 이미지 게재와 함께 묵념했다. 선수는 검정 암밴드, 스태프는 검정 리본을 착용하고 스리랑카전을 치른다.

붉은악마와 상의하여 추모 통천(12m×14m) 및 국화꽃 66송이를 부착한 현수막을 고양종합운동장에 게시하여 고인을 기렸다.

유상철 감독은 국가대표 시절 등번호 6을 주로 사용했다. 대한축구협회와 붉은악마는 스리랑카전 전반 6분까지 애도의 뜻으로 응원을 하지 않기로 했다.

[고양=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