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안희연), 코로나19 확진 [공식입장]

가수 겸 배우 하니(안희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니의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20일 공식입장을 내고 “하니는 함께 일정을 소화하던 스태프의 코로나 19 확진 사실을 인지하고 선제 검사를 진행하였고, 이날 오전 양성 반응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하니는 현재 정부의 지침을 이행하고 있으며, 당사 역시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하 하니 확진 관련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공식입장 전문.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입니다.

하니(안희연)가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니는 함께 일정을 소화하던 스태프의 코로나 19 확진 사실을 인지하고 선제 검사를 진행하였고, 오늘(20일) 오전 양성 반응 통보를 받았습니다.

하니는 현재 정부의 지침을 이행하고 있으며, 당사 역시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