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언론 ‘손흥민 윙백설’ 부인..”윙or투톱”

손흥민(29)이 누누 산투(47·포르투갈) 신임 감독에 의해 2021-22시즌 윙백으로 기용되어 골과 멀어질 수 있다는 일부 예상을 토트넘 홋스퍼 연고지 축구매체가 부인했다.


누누 감독은 3-4-3 대형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2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풋볼 런던’은 이번 시즌 토트넘이 4-2-3-1과 4-4-2를 사용하리라 내다봤다.

손흥민은 스티븐 베르흐베인(24·네덜란드)과 4-2-3-1 대형의 날개를 나눠 맡고 4-4-2에서는 해리 케인(28·잉글랜드)과 투톱으로 뛴다는 것이 ‘풋볼 런던’ 전망이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13일 누누 감독이 토트넘 첫 시즌 4-4-2와 3-4-3 대형을 쓰면서 손흥민을 레프트 윙/윙백으로 기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풋볼 런던’은 “누누 감독은 특정한 전술에 얽매이는 지도자가 아니다. 손흥민과 케인은 ‘동반자’라고 해도 좋을 만한 공격 조합”이라며 반박했다.

손흥민은 2020-21 잉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17골 10어시스트로 득점·도움 4위, 케인은 23골 14어시스트로 득점왕·도움왕을 석권하며 맹활약했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