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사고’ 리지, 사과 방송 중 오열 “인생 끝나…실망 시켜 드려 죄송”

음주운전 사고로 물의를 일으킨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박수영)가 사과했다.


리지는 1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미안해요. 실망 시켜서 너무 미안해요”라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이어 “실망 시켜 드려서 정말 죄송합니다. 글로 쓰고 싶었는데 글로 써봤자 안 될 거 같아서”라며 라이브 방송을 킨 이유를 덧붙였다.

계속해서 울먹이던 리지는 “사실 이제는 더이상 인생이 끝났어요”라며 오열했다. 그는 “제가 너무 잘못했고 잘못한 걸 아는 입장에서 너무 죄송해요”라며 눈물을 흘렸다.

앞서 리지는 지난 5월 18일 오후 10시 12분경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만취한 채로 자신의 차를 몰고 가다가 앞서가던 택시를 뒤에서 들이받는 추돌사고를 낸 혐의를 받는다. 당시 리지는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사고는 비교적 가벼운 접촉 사고로, 별다른 인명 피해는 없었다.

리지의 첫 공판은 오는 27일 열린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