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맨’ TOP6, TV조선과 계약 종료 ‘다음 행보는?’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TV조선과 ‘내일은 미스터트롯’ TOP6와의 매니지먼트 계약이 종료됐다.

 

지난 11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과 ‘트롯맨’ TOP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는 1년 6개월 동안의 매니지먼트 계약에 마침표를 찍었다. 여섯 트롯맨들은 원래의 소속사로 복귀할 예정이다.
 
TV조선에게서 TOP6의 매니지먼트를 위탁받았던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원 소속사들과 일정 기간 동안 업무 인수인계 및 자문 등의 협력 관계를 유지하기로 합의했다”며 “각자의 소속사를 도와 TOP6의 새로운 시작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는 ‘미스터트롯’에서 스타로 부상한 오른 후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뽕숭아학당’ 등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우선 임영웅은 지난 12일 개인 인스타그램 등에 “긴 여정의 마침표를 찍습니다. 과분한 사랑을 받으며 첫 발을 내딛던 때가 어제같은데 오지 않을 것 같은 헤어짐의 순간이 다가왔습니다”라며 “정말 행복했고, 또 감사했습니다. 지금은 잠시 이별하지만 언제 어디서든 함께라는 마음 놓지 않겠습니다”라고 소감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보여드릴게 훨씬 많고, 재미있을텐데 멀리 갈까봐 걱정하신 분들 없죠? 앞으로의 여정도 사랑하는 팬 여러분과 함께 즐거운 추억을 많이 만들 생각에 설레네요. 오늘도 건행”이라고 밝게 마무리했다.
 
지난달 25일 신곡 ‘편의점’을 발매한 이찬원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찬원 2022 시즌 그리팅 티저(2022 Season’s Greeting Teaser)’ 영상을 게재하며 행보를 에고했다.
 
영탁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6년간 버틸 수 있게 응원해준 내 사람들 진심으로 고맙다”며 “늘 그래왔듯이 매사 최선을 다해 걸어가겠다”고 전했다.
 
정동원은 영화 ‘곤지암’ 등을 연출한 정범식 감독의 옴니버스물 카카오 오리지널 ‘소름’ 출연을 확정했으며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 출연도 긍정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최근 소속사 공식 인스타그램을 개설한 장민호는 오는 10월 16일, 17일 양일 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첫 단독 콘서트 ‘드라마’를 연다.
 
김희재는 마운틴무브먼트와 중화권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했으며 지난 13일 개인 SNS를 통해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됐다. 배우로서, 또 가수로서 내딛는 첫 걸음에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여섯 트롯맨이 앞으로 어떤 행보로 나아갈지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