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 투구’ 류현진 양키스전 4⅓이닝 3실점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 류현진이 승리투수는 되지 못했지만, 선발로서 역할은 다했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 선발 등판, 4 1/3이닝 6피안타 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3실점 기록했다. 투구 수 93개 기록했다.

이날 류현진은 초구부터 92마일을 던지는 등 이전보다 구속이 상당히 상승된 모습을 보여줬다. 패스트볼 최고 구속 93.1마일, 평균 91.4마일을 기록했다. 커터도 90.2마일까지 나올 정도로 힘이 좋았다.

까다로운 양키스 타선을 잘 막았다. 1회 1사 2, 3루 위기가 있었지만 연속 아웃을 잡으며 위기를 넘겼다. 3회 유일하게 실투가 있었다. 2사 이후 애런 저지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가운데 몰리는 공을 던지며 우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찰리 몬토요 감독은 이날 류현진에게 4~5이닝 투구를 기대했고, 5회에도 마운드에 올라갔다. 지오 우르쉘라에게 우전 안타, DJ 르메이유를 볼넷으로 내보내며 이날 경기들어 처음으로 두 명의 주자를 내보냈다.

불펜에서는 우완 언더 애덤 심버가 몸을 풀고 있었다. 사실상 앤소니 리조와 승부가 마지막이었다. 리조를 상대로 0-2 카운트까지 유리하게 가져간 류현진은 그러나 4구째 바깥쪽 낮게 잘 제구된 커터를 리조가 끊어치면서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2루 주자 우르쉘라의 발이 느렸고, 좌익수가 충분히 송구로 아웃시킬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좌익수 코리 디커슨의 송구가 주자 등에 맞으며 실점을 허용했다.

구원 등판한 심버가 주자를 한 명 더 들여보내며 최종 성적은 3실점이 됐다. 2-3으로 뒤진 가운데 마운드를 내려갔다.

[휴스턴(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