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스틸, 불빛에 의지하는 구조활동 ‘첫방 언제?’

 

전지현 스틸 (사진- tvN 제공)

 

 

 

‘지리산’ 전지현의 스틸컷이 공개됐다.

오는 10월 23일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지리산'(극본 김은희·연출 이응복)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다.

공개된 스틸 컷 속에서 서이강은 망원경을 들고 주변을 수색하고 있다. 단단히 짊어진 배낭과 등산스틱, 위치추적을 위한 GPS, 무전기, 구조용 등반 하네스 등 몸 전체에 두른 각종 장비들은 언제 어떻게 벌어질지 모르는 조난 사고와 이를 막기 위해 내달릴 레인저들의 치열한 일상을 짐작케 한다.

특히 무언가 발견한 듯 무전기를 켠 서이강이 심각한 눈빛으로 돌변, 그 시선의 끝에 어떤 위험이 도사리고 있을지 궁금증이 쏠린다.

또 다른 사진 속에는 서이강이 캄캄한 어둠과 쏟아지는 폭우에도 불구하고 구조 활동을 강행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오직 랜턴 불빛에 의지해 등반하는 아슬아슬한 장면은 긴장감을 자아냈다. 또한 조난자를 구하는 것에는 이토록 뜨거운 그가 산을 바라보는 시선 자체만은 시리도록 냉소적이라고 해 그 사연에도 호기심이 모이고 있다.

오는 10월 23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