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유 전속계약, 신생 소속사 1호 아티스트 등극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가수 소유가 새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빅플래닛메이드 최재호 대표는 29일 “소유와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빅플래닛메이드 1호 아티스트로 보컬리스트 소유를 영입하면서 첫 단추를 성공적으로 뀄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체계적인 시스템과 함께 유망한 신인 그룹들을 배출하며 새로운 방식으로 우리만의 스토리를 가진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소유도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오랜 시간 함께했던 스타쉽을 떠나 BPM 엔터라는 새로운 회사와 함께하게 됐다. 항상 많은 응원과 사랑 보내주시는 팬분들께 좋은 에너지 드릴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들로 인사드리겠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리고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빅플래닛메이드는 “이번에 론칭한 신생 엔터테인먼트 기업이지만, 이미 1년 전부터 탄탄한 제작 시스템을 구축하며 체계를 갖춰왔다. 빅플래닛메이드와 같은 방향성과 비전을 가진 아티스트들에게 아낌없이 투자하며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